와~~ 나무다.

나무에 오르고 싶은 본능이 솟아 오른다.

어느 순간 나무에 올라간 아이들.

친구들 오는 동안 나무 위에서 논다.

자유로운 아이들이다.

드디어 모두 모였다.

힘찬 발걸음.

출발~~~~

여전히 아지트 만들기에 열정을 솟는 지혁이.

올라가면서 나무를 모은다.

민오름에 도착.

일주일만에 올랐더니 지친다.

언덕에 앉아 가을을 느낀다.

 

가을 하면 생각나는 것은?

낙엽? 열매? 노랑? 빨강?

숨어있는 가을을 찾아서 사진으로 찍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친구랑 짝을 지어서 함께 찍는다.

후읍!!

숨을 참고 찍는다.

내가 찾은 가을을 담아본다.

붉은 빛을 자랑하는 담쟁이를 찍는다.

어~~ 하늘이 너무 예뻐요^^

하늘도 함께 찍는다.

가을을 만들어서 찍기도 한다.

이젠 아지트 마무리 하는 시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

아지트야 항상 마지막에 우리를 쉬게 해줘서 고마워...

아지트에게 인사하며 마무리 한다.

쥐꼬리 망초팀!! 안녕~~

이삭여뀌는 열심히 청소중이다.

아지트 안에서 한 컷~~

아지트야 안녕~~

 

아지트야 사랑해~~^^

막상 갈려 하니 아쉬움이 남는다.

<지압판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어구야...아파 아파.."

하면서도 아이들은 한다.  

이젠 정말 안녕~~

아지트랑 인사하며 내려간다.

 

다음에 또 올께~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