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준비 2주차.


직접 그리고 잘라서 만든 동물들..

그 동물에 오늘은 철사를 붙이고 직접 그림자를 볼려고 해요.

애들 반응은 어떨지...ㅋ


애들아..철사 붙힐때는 조심조심..

철사가 뾰족하다는 거 알지? 하나 하나...붙여보장~~~


우거진 나무 숲을 표현하기 위해 삼무공원에서 끈어진 나무가지를 주워왔다.

그림자를 비춰보니 멋지당~~~ㅎㅎ

아이들도 신났어요^^



참별꽃..레미제라블 음악을 들으며..감을 익히는 중~~~

애들아...너무 재미있을 것 같앙^^


선생님과 함께...음악과 함께....극을 짜는 이 시간..

누구보다도 진지한 친구들 모습이네요~~^^


이 시간이 그 무엇보다 소중하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찾아서...열심히 연출하는....



고냉이풀...아크릴로 멋지게 표현했는데 아쉽게 환등기로는 표현이 안되어..

급하게 다시 네임펜과 매직을 이용해서 다시 그리고 있어요.


네임펜으로 하니 더욱 디테일하게 표현이 되네요..

지금 시간이 없다는 것을 아는 고냉이풀..

더욱 집중해서 하네요..


모두 모두 똘똘 뭉쳐서 표현하는 모습들..

황폐한 사막이 어찌 표현이 될지..옆에서 지켜보는 우리도 궁금해지네요^^




그리고 우린 부모님에게 초대장을 만드는 시간.

내 앨범 표지 만드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이들이 모든 것에 직접 참여하여 여러가지를 해볼수 있게 해주고 싶었어요.


준비기간이 짧아서 엉성한 공연이 될 수도 있지만...

아이들은 최선을 다해서 준비한 공연이기에..

부모님을 초대해서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그 어떤 틀도 주지 않고..

자기만의 것을 만들었다. 그랬더니 가지가지의 표지와 초대장이 나왔다.

(사진을 다 찍찌 못해 아쉬울뿐^^;;)

역시..우리 아이들에겐 무한한 가능성이 마음 속에 있다는 것을 느꼈다.

우린 단지 기회를 줄 뿐...

















아이들 정말 뿌듯해하는 모습...

바라보는 선생님도 뿌듯합니다~~^^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월크 2020.07.28 16:2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좋은 내용입니다.

  2. 김우체 2020.07.28 16:2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