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온 후

흙 냄새,  풀 냄새, 나무 냄새가 민오름 가득 하다.

우리 아이들이 만날 냄새가 기대가 된다.

<코를 킁킁> 동물들이 냄새를 찾아 떠난다.

우리도 떠나 볼까?

버섯을 발견하고 누군가 꺽을까봐 깃발로 표시를 해두는 친구들이다.

멋지다^^

 

냄새를 찾아 떠난다.

꽃향기를 따라 ......

버섯을 찾아서......

우린 치자꽃이에요~~

우리도 치자꽃이다.

저 아래까지 내려가서 주워온다.

땀뻘뻘~~~

이젠 돌을 찾아 찧는다.

콩콩콩 쾅쾅쾅~

탁탁탁~ 턱턱턱~

향을 만들어본다.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하는 건우~

똑같은 재료지만 다 다른 향이 만들어진다.

음~~~ 이런 향이 만들어지다니.....

 

이젠 내가 만든 향에 제목을 붙혀준다.

자연 안에서 끄적끄적~

순간 순간을 기록하는 아이들~

그림까지 그리며 꾸미는 예원이~

 

우리들의 작품들~~~

막간을 이용하여 아지트 보수 공사~

시간이 짧아 아쉽다.

다음 시간에 아지트에서 더 놀아보장~~

 

안녕~~~~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