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기에 딱 좋은날~~~

놀이를 잘 찾아내는 아이들과 오늘도 신나게 놀아봅니다^^

정말 오랜만에 <꿈바당어린이도서관>이 개방되었습니다. 

친구들 기다리는 동안 우리끼리 놉니다. ㅎㅎ

신발안에 꽁꽁 숨어있는 발이 세상으로 나옵니다.

 

자유롭게 맨발 걷기 하며 발로 느껴봅니다.

'차갑고 딱딱하지만 재미있다'고 말하는 아이들.

집에서는 못 했을 경험을 한 재원이.

'윽윽 악악' 소리내며 끝까지 맨발걷기한 민용이.

날쌘 건희까지....

맨발 걷기 해서 즐거운 아이들이랍니다.

아지트 보수 공사는 계속 해야겠죠~~~

땅파기 선수가 되어 <두더리>라는 별명까지 얻은 민용이.

오늘도 열심히 땅을 팝니다.

벽을 촘촘히 해야 해~~~

나무 찾아 삼만리~~

숲 속을 헤치며 나무를 구해옵니다.

 

새둥지까지 발견한 채현이~~

이런 경험은 여기서만 할 수 있지요~~~

끈 묶는 것은 이제 쉬워졌어요...

은서의 매듭 솜씨.

톱질은 저에게 맡겨 주세요~

찬민이.

아~~~편하다.

솔잎 침대에 누워 포즈 취하는 재원이...ㅎㅎ

발의 촉감을 느꼈으니 이제 손의 촉감을 느껴볼까요?

쓱쓱 싹싹

나무의 결을 느껴봅니다.

정말 열심히 합니다.

마무리를 잘 해야겠죠. 

글도 쓰고....

책도 읽고 

아이들과 이야기를 합니다. 

안녕~~~

오늘 잘 놀았습니다. 

 

다음 시간을 기대하며 

민오름 하산합니다.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