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하늘과 초록이가 반겨주는 민오름.

날씨가 좋으니 몸도 마음도 가볍다.

애들아!!

오늘도 '화이팅' 하며 올라보장~~

출발~~~

두 팔을 번쩍 올리며 기분 좋게 출발한다.

(마스크가 아쉽지만 이젠 일상이다. )

친구처럼 서스름 없이 다가와 이야기를 나눈다.

함께 할 수 있으니 너무 좋다.

오자 마자

장갑을 찾고

삽을 찾고

시작 한다.

의자가 필요하다며 아이디어를 짜서 행동으로 옮긴다.

서로가 이야기를 나누며 끈을 가져와 묶는다.

 

조심 조심 아지트 안으로 옮긴다.

앉아본다.

편하지는 않탄다.

그래도 자기들이 만들었다며 꼼짝하지 않고 앉아있다. ㅎㅎ

 

침대도 만들었다.

솔잎을 까니 푹신하다.

눕고 싶어 자연스럽게 누우며 포즈를 취하는 민용이다.

초롱초롱 눈이 반짝 반짝 하다.

툭툭 나무도 쳐 보며 즐긴다.

 

아지트가 어느정도 만들어지니

아지트 안으로 들어간다.

 

책도 아지트 안에서 읽는다.

좋~~다.

<당근이지> 그림책을 읽고.

당근 마무리 글을 쓴다.

차분하게 이 시간이 좋다.

아이들에 선생님에게 <팔씨름> 도전을 한다.

승부욕 강한 선생님은 절대 안진다.

'다음에 다시 도전 할꺼예요.'라고 말하는 아이들.

언제든 받아주마!!! ㅎㅎ

 

활력을 주는 아이들.

행복하자^^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