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학교에서 운동회를 못 한 아이들. 

그 아쉬움을 민오름에서 달랬다. 

몸풀기부터 시작한다. 

"하나 둘 하나 둘"

두두둑 두두둑!!

뼈가 움직이는 듯  몸에서 소리가 난다. 

 

몸풀기를 끝났으니 첫 종목 시작한다. 

<지압판 이어달리기>

으으윽!!! 

그러나 쉬지 않고 달리는 아이들. 

<오래매달리기> 

힘이 풀린다. 

떨어질 것 같다. 

나하고의 싸움이다. 

안정적으로 매달린 아이들. 

스트레칭이 저절로 되는 운동 종목. 

좋쿠만~

<솔방울 바구니에 담기> 

던지고 던지고~~~~앗싸!!

바구니로 골인 하는 솔방울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점점 감이 온다. 

감이 와~~

이정도로 던지면 골인!

<개인전> 나무총으로 넘어뜨려라~~~

넘어간~~~다!!!

아지트에 숨겨진 보물을 찾아라. 

찾은 보물로 단어를 완성하라. 

(참...미션도 많다 ㅎ ㅎ)

짜잔~~ 이렇게 완성^^

마지막 하이라이트는 줄다리기....

영차...영차...

막상막하. 

지금껏 무승부가 없었는데....무.승.부!!

 

숲 이어달리기는 사진이 없다. 찍을 수가 없었다. 

열심히 달리느라......

마무리 글쓰기.

애들은 바쁘다. 

다 써야 간식을 뽑아갈 수 있으니.....

이렇게 몰입해서 쓴 적이 있었던가.....ㅎㅎ

행복한 순간들이다~~~

고민하며 골라서 가져간다. 

아이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아~~ 행복하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