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친구네집으로 놀러가자~~~

<서귀동 이발사> 작가님인 고성수 어르신 집으로 고고~~

어르신이 그려왔던 이발 도구들을 직접 볼 수 있었다. 

정말 똑같다. 

어르신의 손때가 묻은 도구들. 

대단하시다. 

이곳에서 오랫동안 이발을 해 오셨고 지금도 이발을 하신다. 

앉아보라고 하셔서 냉큼 앉았다. 

'이렇게 자르는 거야' 라고 말씀 하시는 것 같다. 

김태진 어르신의 머리카락을 직접 자르셨다. 

김태진 어르신이 고성수 어르신에게 엄지척을 하신다.

대만족. 

'우리 여기 왔어요!' 

여긴 <애나의 숲> 

김종주 어르신의 이야기가 전시되어 있다. 

농인 어르신들의 책이 가게 한 켠에 있어 반가웠다. 

각자의 자리에서 

평생 이발하시면서 가위질했던 고성수 어르신처럼

우리도 가위를 잡았다. 

종이를 잘라 잘라서 팝업북을 만들어보았다. 

손으로 만드는 것을 너무 잘 하신다. 

새로운 세상. 팝업북 만드는 시간. 

너무 즐거워 하신다. 

싹둑 싹둑 

우리가 언제 종이를 잘라보았던가?

한복집 하면서 천은 가위로 많이 잘랐는데.....

종이까지 자르니 재미있네~~

어렸을 적 종이접기도 생각이 나는 이 시간^^

필담으로 인터뷰도 하고 

직접 카메라 앞에서 인터뷰도 한다. 

<연날리기>라는 제목의 팝업북!

어때요? 멋지죠?

처음 만든 팝업북.

성공~~

 

새로운 놀이에 계속 도전하며 

즐거움을 만들어간다.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