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한길만 걸어오신 정승각 작가님.

설문대 어린이 도서관에 오셨다.

작가와의 만남을 목말라 했던 우리들...

너무 감사한 시간이 되었다.

 

아이들과 벽화 그림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이 자라길 바라셨던 선생님.

찰흙 덩어리로 강아지똥을 만들어 구워서....

<나는 강아지 똥이다> 되새기며 그림을 그리셨던 선생님.

비 그림을 그리기 위해 비에 흠뻑 몸을 맡기신 선생님.

오소리 꽃밭을 그리기 위해 시골로 이사를 가며 꽃밭을 가꾸셨던 선생님.

 

대상화를 보는 것이 아니라 내가 그 대상이 되어 보면서 그림을 그리신

열정에 모두들 깊은 감동을 했다.

 

 

그 기운을 받은 우리도 화이팅 하며 앞으로 나아간다.

 

 < 2020.7.8. 수요일>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