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오름에서의 마지막..

정상까지 오르며..

비오기 전의 숲을 경험합니다.

정상에 오르는 길은 제각각

다양한 길을 경험합니다^^

다 오르니 피곤^^;;

멍~~~

비가 올까 걱정이었는데...

다행이...시원하게 좋다^^

바람을 느낍니다.

운동기구를 한 몸처럼....

우린 악당개미예요~~ㅎㅎ

아지트에 내려와 나의 흔적을 남깁니다.

우리의 모둠 구역으로 내려갑니다.

초록 초록과 함께....

 우린 별꽃~~^^*

아지트와 함께 멋지게~~~

아지트와 함께한 봄까치~

꽃마리 완전체도 아지트와 함께 합니다.

 

아지트와 함께 했던  우리의 시간들~~

고마워~~

방학때 놀러갈껭^^*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