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오름에서의 마지막 날.

왠지 아이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인다.

나만의 생각인가......

지우와 정현이가 올라간다.

갑자기 선생님에게 올라가라고 한다.

둘이서 할 이야기가 있다고 한다.

그러더니 "털썩" 앉는다.

돗자리가 펴지니 드러눕는다.

"벌레가 있는데 어떻게 누워요?" 했던 아이들이 이제는 자연스럽다.

문패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개구리 발톱>

빅북 꾸미기 시작.

표지 꾸미며 전시를 준비한다.

<개구리 발톱> 아지트로 놀러오세요~~

<미나리 아제비> 아지트로 놀러오세요.  

 

빅북 전시를 준비합니다.

가장 자연스런 부분에 올려 놓습니다.

 

 

우리들의 이야기 보러 오세요~~~^^

삭막해진 아지트를 초록이로 활기를 불어 넣습니다.

어때요? 우리 아지트 멋지죠? ^^

어때요? 우리 아지트 예쁘죠? ㅎㅎ

엄마들을 기다리면서 "반짝 반짝" 별을 만들어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드디어 엄마가 오셨어요. 가장 먼저 오신 우현이 엄마와 함께......찰칵!!!

여기까지 오셨으니...보물찾기를?

부모님 눈에 레이저가 나오는 듯 열심히 찾고 있습니다.

미나리 아재비 낱말카드~~

개구리 발톱의 보물들~~

엄마에게 내 빅북을 보여주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마무리 글쓰기 시간.

아이들도 적고 엄마도 적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이런 활동을 했답니다^^

민오름에서의 마지막 날이라.....

기념으로 나무에 올라가 봅니다.

"올라가보고 싶었어요~~~~"

나무 위의 모습이 더 자연스러운 가윤이~

오늘을 기념하며 찰칵!!!

민오름에서 또 만나장~~~

애들아 안녕^^

Posted by 설문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